검색창 열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몸값 오른 ‘HMM’ 매각 적기…“포스코, 인수시 물류비 절감”

URL복사

Thursday, April 15, 2021, 09:04:00

전년比 해상 운임↑..HMM, 1분기 흑자 이어지면 실적 개선 본격화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HMM(대표 배재훈)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으로 10년 만에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하고 올해 1분기 역대급 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지분 매각 여부가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1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컨테이너 물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전년 대비 해상 운임이 급등하면서 실적 개선세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몸값’이 오른 HMM을 매각할 적기로 분석하며 매각 시기가 머지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HMM의 최대주주는 산업은행으로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지분 12.61%를 보유하고 있고 신용보증기금이 7.51%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적자를 지속하다 최근 실적 개선 시점을 고려해, 산업은행이 지분을 매각할 적기라고 보고 그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실현된다면 국내 유일 국적 선사인 점 등을 고려해, 해외보다는 국내 기업이 유력하다는 분석입니다.

 

현재 산은 측은 HMM 매각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산은 관계자는 “(HMM 매각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무근이고 구체적으로 검토된 바는 전혀 없다”고 전했습니다.

 

HMM의 올해 1분기 예상 매출액은 2조30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62%, 당기순이익은 23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당기순손실 656억원에서 흑자 전환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난해 2분기 138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21분기만에 흑자를 기록한 HMM은 올해 1분기 흑자가 이어지면 4개 분기 연속 흑자로 실적 개선세가 본격화하는 모습입니다.

 

HMM의 선복량은 지난해 3월 기준 43만TEU에서 현재 72만TEU를 넘어 글로벌선사 순위 8위입니다. 1만6000TEU급 초대형 선박 8척을 상반기 내 인도 받으면 HMM은 컨테이너선 77척, 85만TEU의 선대를 운영하는 해운사가 됩니다.

 

산은의 매각설 부인에도 업계에선 흑자전환을 발판으로 연임에 성공한 배재훈 사장의 추가임기를 취임 때와 같은 2년이 아닌 1년으로만 했다는 점에서 산은이 매각을 서두를 수 있다는 관측도 전해집니다.

 

아울러 HMM의 시장 지배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할 경우 매각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IB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가 인수 유력 후보로 거론됩니다. 약 1조5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되는 인수자금과 지난해 기준 455.11%의 부채 비율을 감당할 수 있는 기업으로 자금력과 자체 화물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가 유리하다는 분석입니다.

 

앞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019년 그룹 내 분산돼 있는 물류 업무 통합 방안을 추진했으나 해운업계 반발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또한 연간 12조원 규모의 철광석을 해외에서 수입하는 포스코는 HMM을 인수할 경우 원재료를 보다 저렴하게 들여올 수 있습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포스코의 연 물류비가 6조원 규모로 추정되는데 만약 포스코가 HMM 인수를 가정할 경우 연간 1조원 이상 절감이 가능할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물류업계 전문가인 조철휘 한국유통포럼 회장은 “포스코가 HMM을 인수할 경우 물류비 절감 차원 등에서 효과가 클 것”이라며 “또한 자사 물량을 안정적으로 운반하기에 매우 유리해진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포스코는 인수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의 HMM 인수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재계 안팎에서는 CJ대한통운을 계열사로 둔 CJ그룹과 그룹 내 물류비용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현대글로비스를 보유한 현대차그룹 등이 인수 후보군으로 꼽힌다고 전해집니다. 이와 같은 인수설에 대해 HMM 관계자는 “알고 있는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LG전자, ‘오브제컬렉션’에 두 색상 추가...해외 진출도 본격화

LG전자, ‘오브제컬렉션’에 두 색상 추가...해외 진출도 본격화

2021.05.09 10:24:04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대표이사 권봉석·배두용)가 어떤 공간에도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전문가가 엄선한 오브제컬렉션의 신규 컬러를 선보이며 공간 인테리어 가전 트렌드를 선도합니다. 9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번주 ‘클레이 브라운’, ‘레드 우드’ 등 새로운 색상을 적용한 오브제컬렉션을 출시합니다. 신규 색상은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스타일러, 원바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에 먼저 적용되며 다양한 LG 오브제컬렉션 제품군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됩니다. 신제품 가격은 워시타워 359만원, 스타일러 209만원입니다. LG전자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을 개발하기 위해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미국 팬톤컬러연구소(Pantone Color Institute)와 협업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생활하는 집안 전체 공간의 인테리어 톤과 조화를 이루는 LG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은 MZ세대부터 X세대와 베이비부머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로부터 고루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한편 LG전자는 오브제컬렉션을 앞세워 공간 인테리어 가전의 해외 진출도 본격화합니다. LG전자는 5월 중에 스팀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LG 프리미엄 신가전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중국에 오브제컬렉션을 론칭하는 것을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등 해외시장에 순차적으로 오브제컬렉션 출시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LG전자는 어느 곳에나 어울리는 차분하고 편안한 오브제컬렉션의 색상 철학을 지키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매력적이고 새로운 색상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에서 모티브를 찾았습니다. 클레이 브라운은 자연의 흙빛을 연상시키는 순수하면서도 절제된 갈색 계열의 색상인데요. 레드 우드는 나무의 풍부한 색감에서 영감을 얻은 깊이 있고 매혹적인 적색 계열의 색상입니다. 이번 신규 색상 추가로 LG 오브제컬렉션은 15가지 색상을 갖추게 됐습니다. LG전자는 앞으로도 단순히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전문가가 엄선한 최고의 컬러 솔루션을 제시해 고객이 손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LG전자는 고객이 자신의 집과 취향에 맞는 색상을 쉽게 고를 수 있도록 ▲세련된 예술가의 공간에 어울리는 홈 아틀리에 패키지 ▲화사한 감성의 공간에 맞는 홈 가든 패키지 ▲모던한 안정감의 공간에 적합한 홈 카페 패키지에 이어 ▲신규 색상으로 구성해 안락한 휴식의 공간에 적합한 홈 테라스 패키지 등 컨셉에 맞춰 전문 디자이너가 조합한 컬러 패키지를 꾸준히 선보일 예정입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 프리미엄 가전의 압도적인 성능은 물론이고 하나씩 더할수록 집안 전체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오브제컬렉션의 차별화된 가치를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