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코로나라 고향 안 가요”...설 세뱃돈 신권교환 ‘반토막’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10:02:03

한국은행, 연휴 전 10영업일간 시중에 4.7조 공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시민들이 한국은행 창구에서 바꿔 간 신권 규모가 작년의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신권은 주로 설 명절에 세뱃돈·용돈으로 쓰이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 방문 계획이 줄어들자 신권교환도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5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설 연휴 고향 방문을 계획 중’인 사람은 단 12%에 불과했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9일까지 시민들이 한은 발권국 창구를 통해 지폐를 새 돈으로 바꿔간 건수는 약 3320건입니다. 설 연휴 직전인 10일을 포함하더라도 작년 설 연휴 교환실적(7090건)의 절반 정도에 불과할 전망입니다.

 

설 연휴 전 10영업일 동안 시중에 풀린 돈도 작년보다 줄었습니다. 한은이 1월 28일∼2월 10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는 4조 747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814억원(15.7%) 감소했습니다.

 

순발행액은 한은이 발행한 돈에서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환수액을 뺀 금액입니다. 한은은 1월 28일∼2월 8일 공급 실적과 2월 9∼10일 예상 공급액을 더해 순발행액을 계산했습니다.

 

올해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5조 183억원, 환수액은 2708억원입니다.

 

한국은행은 “사흘간의 설 연휴 기간이 지난해와 같았으나 연휴 중 사회적 거리 두기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됨에 따라 순발행액이 작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