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기후변화 대응 소개...국내 기업인 최초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0, 2021, 13:01:43

탄소 감축 방안 3가지 발표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국내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 WEF) 사전행사인 ‘다보스 어젠다’에 패널로 초청받아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발표합니다.

 

20일 LG화학에 따르면 신학철 부회장은 온라인으로 열리는 ‘다보스 아젠다 주간(1월25~29일)’에서 ‘기후변화 대응 방안’ 세션에 패널로 초청받아 오는 27일 LG화학의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신 부회장은 이 세션에서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탄소포집저장활용(CCUS) 기술 등을 활용한 직접감축(Reduce)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간접감축(Avoid) ▲산림 조성 등을 통한 상쇄감축(Compensate) 등 전략 세 가지를 발표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려는 국제공조 방안도 논의합니다.

 

LG화학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의 이사회 멤버인 도미닉 워프레이가 신 부회장을 추천했습니다. 도미닉 워프레이는 탄소중립 보고서를 제작하기 위해 LG화학을 비롯해 아마존, 애플 등 60여개 기업의 CEO와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신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인터뷰를 했으며, 전문성과 통찰력을 높게 평가받고 세계경제포럼의 정식 패널로 초청됐다고 LG화학은 설명했습니다.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미룰 수 없는 인류 공통의 과제로 전 세계 경제계가 반드시 공조해야 한다”며 “지속가능성을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고 차세대 성장 동력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