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삼성 “준법위 평가 여론 형성 보도, 전혀 사실과 다르다”

URL복사

Monday, December 21, 2020, 11:12:47

지난 19일~20일 미디어오늘 준법위 보고서 관련 기사에 정면 반박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재판 관련해 준법감시위원회 평가를 둘러싼 여론 형성에 나섰다는 보도는 사실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삼성전자는 21일 뉴스룸을 통해 “미디어오늘의 19일, 20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한 전문심리의원 보고서와 관련한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고,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기업이 여론을 조작할 수 있다는 발상 자체에 우려를 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삼성은 “미디어오늘이 전문심리위원인 강일원 전 헌법재판관의 평가에 대한 자체 분석 결과를 제시했지만, 이는 지난 18일 법원 결정에 따라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된 전문심리위원 최종 보고서의 내용을 잘못 분석했고, 전체 취지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에 따르면 미디어오늘은 강일원 위원이 18개의 평가 항목 가운데 ▲9개 미흡 ▲7개 다소 미흡 ▲1개 의견 없음 ▲1개 긍정 등의 평가를 내렸다는 자체 분석 결과를 제시했습니다.

 

이어 “최종 보고서에서는 강 위원의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훨씬 많았고, 실제 보고서가 공개된 이후 내용을 분석, 보도한 언론들도 이런 평가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삼성은 “여론은 결코 조작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전문심리위원 보고서와 관련된 잇단 보도는 경향신문과 한겨레신문이 지난 16일 보고서를 단독으로 입수했다며 각각 분석, 보도한 게 발단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후 다른 매체는 이들 기사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당사를 포함한 여러경로를 통해 취재했고, 당사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사실관계를 성실하게 설명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삼성은 “당사는 준법감시위원회와 협약을 맺은 7개 관계사 가운데 하나로, 이 협약에 따라 준법감시위원회는 당사의 준법 의무를 독립적으로 감시, 통제하고 있다”며 “당사 준법경영 의지를 왜곡하고 신인도를 훼손하는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이날 오후 2주 만에 다시 법원에 출두합니다. 이번 공판에서는 전문심리위원단의 최종 평가 결과에 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이 부회장 측의 입장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