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lumn 칼럼 Issue Plus 이슈+

[데스크 칼럼] 승리(勝利)와 승복(承服)

URL복사

Monday, November 09, 2020, 09:11:30

편집인ㅣ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가 확정됐다. 지난 3일 선거 이후 초중반 개표에선 박빙(薄氷)이었으나, 결국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당선인으로 결말을 맺는 형국이다. 미국 내부는 물론이고, 서방 국가들도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으로 결론지었다. 엄청난 이변이 없는 한 내년 1월 20일 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 선거 후유증은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불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선거 전부터 부정 선거 가능성을 미리 문제 삼더니, 선거 결과가 나온 뒤에도 “이번 선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This election is not over)"며 전 세계가 받아들이고 있는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결과가 나왔는데도 승복하지 않는 것이다.

 

통상적으로라면 전체 선거인단의 과반수인 270석이 확정되면 상대방 후보의 승리를 인정하고, 승복 메시지를 보내는 게 패자의 관행이었다. 승복에 대한 이런 관행은 1896년 대선 이래 어김없이 이어져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승복을 안 하는 것은 물론, 소송까지 이어가고 있다. ‘승복(承服)’은 특정 결과에 대해 납득하여 인정하고 따름을 의미한다.

 

승복을 하지 않음은 단순히 선거 결과에 불복하지 않은 행동적 결과물(behavioral outcome)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러한 행동에는 다른 상황에서도 같은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는 태도(attitude)가 자리 잡고 있다. 좀 안 된 이야기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에도 이미 정당한 결과물에 승복하지 않은 태도, 그리고 이러한 태도를 발현시키는 신념(belief)이 내재돼 있었다면 과언일까.

 

문제는 승복하지 않은 삶이 본인 스스로에게 독(毒)이 된다는 점이다. '승복과 헌신 테라피'(Acceptance and Commitment Therapy)의 저자인 로렌스 쿠퍼 박사에 따르면 승복(acceptance)은 자신을 사랑하고, 걱정을 치유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반대에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야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선거 결과는 현실이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트럼프의 불복이 미국 전체의 정치·경제·사회적인 물질적 후유증을 초래함은 물론, 미국 시민들 모두에게 트럼프 자신이 받는 것 이상의 근심과 스트레스를 안겨주고, 이러한 정신적 악영향은 물질적인 비효율성 이상으로 크다는 것이다. 물론 美선거 결과에 영향을 받는 주위 나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바뀔 리가 없어 보이지만, 승리보다 더 값진 승복이 있기를 혹시라도 기대해 본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편집국 기자 info@inthenews.co.kr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2022.08.01 13:39:2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회의는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 (CLC)와 도시재개발청(URA) 주관으로 2년 간격으로 개최됩니다. 현대차그룹은 행사에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관심을 받았습니다. 회의에는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그룹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며,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의미합니다.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으며,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습니다. 특히,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 주요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해 지상을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고,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 자연이 위치하는 구조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는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되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지영조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며 기술과 자연이 하나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하며 도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스마트시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0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과 PBV, Hub를 제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