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Stock 증권

[스몰캡 터치]원텍, 브라질 진출로 신성장 동력 확보 기대

URL복사

Monday, November 20, 2023, 13:11:47

4분기 신제품+수주 증가로 실적 개선 전망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코스닥 상장사 원텍이 브라질 시장 진출을 통해 성장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리지오가 브라질 시장 진출을 위해 인증 취득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취득 시 빠른 시간 내 매출 발생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원텍은 지난 2019년 설립해 같은 해 상장했다. 피부미용 의료기기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고, 주요 제품으로는 올리지오, Picocare 등이 있다.

 

원텍은 올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9.3%, 19.5% 증가한 263억원, 95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역성장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의 매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원텍의 4분기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제품 올리지오X와 레어지 장비 라비앙 수출 증가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올리지오X는 전작인 올리지오 대비 장비 가격이 50% 이상의 고가 제품이다. 예약 및 수주 등을 감안 시 4분기 80대 이상의 매출인식이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권명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분기 라비앙의 판매가 감소됐지만, 4분기 수주 물량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며 “앞으로의 성장 동력으로 브라질 시장 진출에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텍은 올리지오 브라질 시장 진출을 위해 인증 취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취득 시 빠른 시간 내 매출 발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권 연구원은 “라비앙을 통해 브라질 내 에스테틱 장비가 진출할 수 있는 유통채널에 대한 준비는 마련돼 있는 상황”이라며 “올리지오의 브라질 승인은 매출액 성장과 더불어 밸류에이션 상향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텍의 주가는 올해 상반기 상승세를 기록하며 최고 1만 5110원을 기록했다. 다만 하반기 들어 주가가 일부 밀리며 최근 8000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양귀남 기자 Earman@inthenews.co.kr


‘IPO 대어’ 케이뱅크 상장주관사 선정…“상반기내 예비심사 청구”

‘IPO 대어’ 케이뱅크 상장주관사 선정…“상반기내 예비심사 청구”

2024.02.21 15:43:05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은행장 최우형)는 21일 기업공개(IPO) 추진을 위해 NH투자증권·KB증권·뱅크오브아메리카(BofA)를 상장주관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케이뱅크는 앞서 1월18일 열린 이사회에서 IPO추진안건을 의결하고 연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이어 주요 증권사에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하고 각 증권사 제안을 거쳐 주관사를 선정했습니다. 상장대표주관사로 선정된 이들 3개 증권사는 케이뱅크와 인터넷은행 업종에 대한 높은 이해, 대형 IPO 주관 경험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케이뱅크는 설명합니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다수의 대형 IPO 대표주관 경험이 있고 2022년 케이뱅크 상장대표주관사를 맡아 케이뱅크 사업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습니다. KB증권은 국내 금융업 전반의 이해가 풍부하고 그간 IPO 주관 경험을 통해 인터넷은행 업종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습니다. 5대 글로벌 투자은행(IB) 중 하나인 BofA는 2021년 7월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 역대 최대인 1조2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할 때 주관사를 맡은 바 있습니다. 케이뱅크는 이들 3개사와 최종 주관계약을 체결하고 기업실사를 거쳐 상반기 중으로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올해 최우형 은행장 취임 후 생활속 케이뱅크 등을 주요목표로 삼아 고객저변 확대에 매진하고 있다"며 "고객 확대로 기업가치를 높임으로써 IPO를 성공적으로 마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IPO가 고객·이해관계자 모두와 함께 성장하는 기반이 되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며 "강화한 영업근간을 토대로 혁신금융과 상생금융 등 인터넷은행의 성장 선순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부연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