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16, 2021, 16:09:59

창원사업장 LG스마트파크서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전환
생산공정 자율화 통해 향후 생산량 300만대 규모로 확대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LG전자[066570]는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본격 전환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이날 경남 창원시 소재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단계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LG스마트파크는 직원공모를 통해 선정한 창원사업장의 새 명칭입니다.

 

신축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공정의 자동화율을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통합 모닝 시스템,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LG전자는 총 8000억 원을 투자해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이번 1차 준공으로 냉장고, 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에 들어갔습니다.

 

친환경 스마트공장 전환을 통해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되면 최대 200만대 수준이던 기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대 이상으로 대폭 늘어납니다. LG전자는 전 세계에 산재한 생산공장을 창원과 같은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LG전자는 통합생산동 1단계 가동과 맞춰 물류 체계도 개선했습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 등 신기술을 대거 도입한 시스템으로 물류 자동화를 확대하고 LG유플러스[032640]의 '5G 전용망 기반 물류 로봇'을 도입해 로봇이 공장 내에서 자재를 운반하도록 만들었습니다.

 

또한 '모듈러 디자인(Modular Design)'에 최적화한 생산 설비로 제조 공정을 단순화해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였습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신축 통합생산동이 완공되면 첨단 에너지 설비와 기술 적용으로 제품 생산에 투입되는 에너지 효율이 약 30% 개선된다”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대한민국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