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휴온스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전문 ‘휴온스바이오파마’ 설립

URL복사

Thursday, April 01, 2021, 12:04:53

보툴리눔 톡신 사업 ‘물적 분할’… 미래 경쟁력 강화 나서

 

인더뉴스 이진성 기자ㅣ휴온스그룹이 보툴리눔 톡신을 중심으로 한 바이오 사업을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채비를 마쳤습니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은 바이오사업 부문을 분할해 독립 법인 휴온스바이오파마(대표 김영목)를 설립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휴온스글로벌은 이번 분할은 보툴리눔 톡신을 비롯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바이오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사업 구조를 재편함으로써 그룹의 미래 가치와 경쟁력을 극대화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휴온스바이오파마는 보툴리눔 톡신 임상 개발, 바이오 신약개발 사업 등을 맡아 ▲’휴톡스’ 글로벌 진출 지원 ▲’리즈톡스’ 적응증 확대 ▲내성 발현을 줄인 보툴리눔 톡신 ‘HU-045’ 국내 임상 등을 추진하는 동시에, 에스테틱 분야의 바이오 신약 개발도 매진한다는 계획입니다.

 

휴온스바이오파마의 수장으로는 김영목 전무가 선임됐습니다. 김영목 대표는 1969년생으로 경희대에서 생화학 박사를 취득했습니다. 동국제약, 에이티젠(現 엔케이맥스), 안국약품 등 제약∙바이오 기업을 두루 거쳐 휴온스그룹에 합류했습니다. 휴온스글로벌에서는 바이오본부장을 역임하며 리즈톡스(수출명: 휴톡스) 개발을 성공시켰습니다.

 

김영목 휴온스바이오파마 대표는 “휴온스바이오파마는 국내 시장에 국한되기 보다는 세계 시장에서 기회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올해는 중국 임상 개시,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휴온스그룹의 보툴리눔 톡신 사업이 한 차원 더 성장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대표는 “보툴리눔 톡신 사업뿐 아니라 휴온스그룹이 전세계 제약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을 리드하고, 휴온스바이오파마의 미래 기업 가치를 높여줄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정상 올랐다…1억1100만 가구 시청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정상 올랐다…1억1100만 가구 시청

2021.10.13 09:53:26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여러분들은 '오징어 게임'의 열풍을 일으킨 1억1100만 명의 VIP중 한 분이십니다.” 황동혁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글로벌 OTT 넷플릭스의 역사를 바꿨습니다. 넷플릭스코리아는 13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방영 17일만에 1억1100만 가구가 시청했다고 발표하면서 “전 세계 1위를 차지한 '오징어 게임'에 함께해 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가운데 가장 많은 시청자가 본 드라마는 영국에서 제작한 ‘브리저튼’이었습니다. ‘브리저튼’은 지난해 연말 공개 이후 28일만에 8200만 가구가 시청하며 최근 시즌 2까지 방영했습니다. 한국어로 제작한 ‘오징어 게임’이 영어로 제작한 ‘브리저튼’의 기록을 깨고 가장 성공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가 된 것입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9월 17일 첫 공개 이후 넷플릭스를 서비스하는 전 세계 94개국에서 ‘오늘의 Top 10’ 1위를 달성하고 각종 외신의 주목을 받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는 지난 달 27일 미국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 2021'에 참석해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비 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던 만큼 시즌2의 제작 가능성도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에 목숨 걸고 참여한 인간 군상들의 다양한 모습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이정재, 박해수 등이 주연으로 등장하며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도가니’의 황동혁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습니다. 총 제작비는 220억 원 내외로 알려졌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