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이재용 부회장 옥중 격리 해제…반도체 투자 속도내나

URL복사

Tuesday, February 16, 2021, 10:02:48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른 4주 격리 해제
경영진 면담 가능해져 의사결정 속도낼 가능성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른 4주간 격리를 마쳤습니다. 삼성전자 경영진과의 면회가 허용되면서 반도체 투자 등 경영현안에 대한 의사결정이 빨라질지 주목됩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의한 4주 격리를 마치고 지난 15일 일반 수용실로 옮겼습니다. 4주 동안 이재용 부회장은 제한된 장소에서 변호인 접견만 가능했습니다.

 

교정당국 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6일부터 일반인 접견 신청을 받아 17일부터 면회를 시작합니다. 재계는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경영 현안에 대한 의사결정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회사 경영진들과 면회를 통해 중대 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현재 삼성전자가 마주한 가장 큰 현안은 반도체 투자 결정입니다. 삼성전자는 현재 평택 3라인 착공과 미국 오스틴 등에 대규모 투자 결정이 임박한 상태입니다.

 

평택 3라인은 지난해 6월부터 터파기를 시작해 현재 본격적인 골조 공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투자금액은 3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됩니다. 본격적인 착공(골조 공사)에 들어가면서 어떠한 설비 라인을 넣을지도 확정해야 합니다.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반도체 공장 신설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인텔이 일부 반도체에 대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외주를 검토 중이고 대만 TSMC가 올해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대규모 투자계획을 공개한 상황이라 삼성도 더 늦기 전에 미국에 추가 투자 결단을 내릴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삼성전자는 현재 파운드리 공장이 있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을 포함해 애리조나, 뉴욕 등에서 투자를 위한 인센티브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업계는 현재 14나노미터(㎚) 파운드리 설비를 가동 중인 텍사스 오스틴 공장 증설을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로 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정부 재무국에 제출한 투자의향서에 딸린 경제적 파급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공장 건설을 위해 총 170억달러(약 19조원)를 투자하며 인근 지역에 약 89억달러(약 10조원) 수준까지 경제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전자는 이미 오스틴 공장 인근에 새로운 부지를 확보해 용도변경도 마친 상태입니다.

 

홍라희 여사 등 가족 면회도 시작되면서 고(故) 이건희 회장 재산에 대한 상속 문제도 매듭지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속세 납부 기한은 오는 4월까지로 그사이에 주식과 부동산·미술품 등 상속 재산 평가와 유족간 재산과 주식 배분, 12조원이 넘어설 것으로 보이는 상속세 조달 방안을 확정해야 합니다.

 

대규모 인수합병(M&A)은 이재용 부회장 석방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하면서 올해부터 3년 이내에 대규모 인수·합병(M&A)을 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인수 대상이 특정되지 않은 만큼 추후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M&A 집행을 진두지휘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