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SK이노베이션, 중국 교체식 배터리 사업 진출한다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10:01:34

중국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 지분 13.3% 취득
전기차 배터리 교체식으로 변경하는 서비스 추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Battery as a Service·바스·Baas)을 추진하기 위해 현지 기업에 투자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중국 북경자동차 산하 배터리 재사용 기업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 지분 13.3%를 취득해 주요 전략적 투자자가 됐다고 21일 밝혔습니다. 두 회사는 투자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2013년 북경자동차와 배터리 제조 합작사를 설립한 바 있습니다. 이번 투자로 기존 배터리 사업과 시너지를 낼 배터리 서비스 사업을 추진합니다.

 

회사 측은 장수명·고품질 배터리 관련 기술에 바탕을 둔 사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배터리 제조업을 넘어 서비스업까지 사업모델을 혁신한 결실을 거두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사는 배터리 대여(렌탈), 충전, 재사용, 재활용 등 배터리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서비스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Blue Park Smart Energy(Beijing) Technology Co. LTD·BPSE)는 중국 공업신식화부로부터 배터리 재사용 사업에 대해 인가받은 전문 기업입니다. BPSE는 북경 지역에서 택시와 공유서비스 사업자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지점(Battery Swap Station)을 운영합니다. 교체식 배터리 중국 국가 표준 제정을 주도하며 관련 산업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선두 기업입니다.

 

두 회사는 첫 사업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주유소처럼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방전된 배터리 팩을 충전된 배터리팩으로 교체하는 서비스입니다. 짧은 시간에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어 충전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 기존 충전식 배터리가 지닌 한계를 개선했습니다.

 

이런 장점 덕에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긴 택시, 공유차량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성장이 기대된다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습니다. 또한 배터리 교체 서비스는 전기차와 배터리 소유권을 분리할 수 있어 배터리 렌탈과 재사용 등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 확장하기 용이합니다.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에 비치한 배터리는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활용할 수 있어 향후 도심 내 분산 전원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에서도 주유소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국내 사업으로도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사장은 “자사 배터리 기술과 BPSE 교환식 배터리 운영 기술을 결합한 배터리 서비스 사업 모델을 통해 미래 전기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겠다”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위해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분야에서 배터리 서비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2021.04.09 16:30: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탈(脫)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친환경 경영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앞서 현 회장은 올초 신년사를 통해 “호텔은 찾는 고객의 욕구도 변하고 있다”며 “과거 안락함과 럭셔리함만을 추구하던 고객이 이제는 친환경, 안전여부 등을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반얀트리호텔은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고 챌린지는 환경부에서 시작한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입니다. 과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기부 캠페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SNS를 통해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에서 멀리해야 할 습관 한 가지와 실천해야 할 습관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야 합니다. 최근 재계 화두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따라 호텔서비스 업종 역시 친환경 경영은 주요 이슈입니다. 이에 현대그룹 계열사 중 반얀트리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이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반얀트리 서울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경을 생각해 개관 때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이 아닌 다회용 디스펜서에 담은 어메니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턴 다운 서비스 시 시그니처 거북이 인형 펠리(Felly)를 제공해 2달러의 기부금을 바다거북과 같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동물을 살리고 산호초와 열대 우림의 보존과 재건에 힘쓰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호텔 내 인쇄물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테이크아웃 포장 용기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 사용해 나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탈(脫)플라스틱 캠페인에 참여할 차기 주자로 또 다른 현대그룹 계열사인 블룸비스타와 JW메리어트서울, 레스토랑 밍글스 등을 지목했습니다. 이번 고고챌린지 릴레이로 호텔업계와 대중들에게 탈(脫) 플라스틱 운동과 인식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반얀트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은경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CS팀장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은 지속 가능한 경영 철학과 CSR 활동에 큰 의의를 두고 있는 기업”이라며 “반얀트리 서울 또한 브랜드 문화에 따라 매년 지구촌 불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동참, 남산 클리닝 활동, 나무 심기, 텀블러 사용 고객에게 음료 할인 제공, 임직원들에게 일회용품 줄이기 권장 등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