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Biz 기업/비즈

[오늘의 생활경제] CJ푸드빌 뚜레쥬르, ‘애플망고 빙수’ 5천원 할인 外

URL복사

Friday, June 21, 2019, 17:06:52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 CJ푸드빌 뚜레쥬르, ‘애플망고 빙수’ 5000원 할인=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여름 인기상품을 할인가에 선보이는 ‘금토엔 뚜레쥬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오는 8월까지 금·토요일에 한해 순차적으로 월별 혜택을 선보인다.

 

이벤트 처음인 오늘(21일)과 내일(22일), 그리고 오는 6월 28·29일에는 ‘애플망고 빙수’가 5000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상큼한 애플망고와 패션후르츠·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더해진 상품이다. 단, 이벤트 진행 여부는 매장별로 상이하며 자세한 내용은 뚜레쥬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남양유업, 티톡스 음료 ‘맑은 숨’ 선보여= 남양유업은 건강한 수분 섭취를 위한 티톡스 음료 ‘맑은 숨’ 500ml를 선보였다. 티톡스란 차(Tea)와 디톡스(Detox)의 합성어로, 차를 마시며 천천히 몸의 독소를 배출하는 식이요법을 뜻한다. 현재 쿠팡 행사가로 24입 기준 1만 8900원이며, 할인점과 슈퍼에는 오는 6월 말 입점 예정이다.

 

해당 상품은 유해물질 배출 능력이 뛰어난 녹차와 호주 원주민 치유 식물로 알려진 레몬머틀 등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남양유업은 “최근 미세먼지 대비 생활수칙으로 하루 8잔 이상의 건강한 수분 섭취가 권장되고, 티톡스 음료에 대한 고객 니즈도 확대되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티톡스 음료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꿀키의 수제롤까스’ 출시=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인기 푸드 크리에이터인 꿀키와 손잡고 수제롤까스 2종 세트를 출시한다. 꿀키는 유튜브에서 17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집밥 메뉴부터 디저트·영화속 요리 등을 선보이고 있다.

 

새롭게 출시된 ‘꿀키의 수제롤까스’는 꿀키의 쿠킹 콘텐츠 중 14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치즈롤까스를 기본 세트로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 명란 치즈롤, 할라피뇨 체다롤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해당 상품은 오는 25일(화) 밤 10시 CJ몰 모바일 라이브방송인 ‘쇼크라이브 인싸쇼핑’에서 한 세트에 9800원에 판매된다.

김진희 기자 today@inthenews.co.kr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2021.10.27 11:05:4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서울 도심 내 평균 분양가가 2000만 원 초반인 재개발 사업이 가시화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4일 발표한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 대책)에 따라 관련 사업 선도후보지로 선정된 서울시 내 증산4구역·연신내역·쌍문역동측·방학역 등 4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도심복합사업은 2·4 대책의 핵심사업으로 그동안 도심내 주택공급이 민간 위주로 이루어지던 것을 공공이 참여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특히 원주거민들이 부담 가능한 가격의 분양주택을 획기적인 속도로 대량 공급하고, 원주거민들의 분담금을 낮춤으로써 공익성도 확보하는 새로운 주택공급 모델입니다. 국토교통부가 4곳 후보지의 일반 분양가격을 추정한 결과, 인근 시세의 60% 수준인 3.3㎡당 평균 1931∼2257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도심복합사업 중 최초로 예정지구 지정이 되는 은평구의 증산4구역은 후보지 중 가장 빨리 지구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율 3분의 2 이상을 확보할 정도로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습니다. 도봉구의 쌍문역동측(81%)과 방학역(75%), 은평구의 연신내역(67%) 등 3개 선도후보지도 주민동의율 요건을 갖춰 오는 29일 예정지구로 지정됩니다.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증산4 등 4개 구역에 대한 부동산 실거래 조사 결과, 총 10건의 위법의심 거래를 확인했으며 이를 국세청, 금융위, 관할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월 21일 도심복합사업을 도입하는 공공주택특별법이 시행되고 난 후, 불과 약 40일 만에 첫 예정지구 지정이 이루어짐에 따라 앞으로의 사업 과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입니다. 이 경우 후보지 발표 후 9개월만에 본 지구를 지정하는 셈입니다. 기존 도심 내 재개발사업의 경우 정비구역 지정이 평균 약 5년이 걸리는 것과 비교했을 때 도심내 주택사업으로서는 전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빠른 진행 속도입니다. 도심 복합사업은 공공이 사업에 직접 참여하지만 주민에게 민간브랜드 선정, 주민대표회의 운영 및 신규 아파트 우선공급 등 민간 재개발사업 수준의 주민선택권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예정지구로 지정되면 토지소유자 과반수 동의를 통해 주민대표회의를 구성하고, 공공주택사업자가 운영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이번 증산4구역 등 4곳의 예정지구 지정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뿐 아니라 2·4 대책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증산4구역 등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주민호응이 높은 다른 후보지에 대해서도 연내 예정지구를 지정하는 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