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Stock 증권

오픈엣지테크, 이달 코스닥 입성…“글로벌 AI 반도체 IP 설계기업으로 성장”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08, 2022, 12:09:20

고부가 제품 연구개발·글로벌 거점 확대 박차
15~16일 일반 청약..최대 655억 공모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인공지능 반도체 IP(Intellectual Property) 설계 플랫폼 전문 회사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하 오픈엣지)가 이번달 코스닥 입성을 앞두고 있다. 오픈엣지는 상장을 통해 확보한 공모자금을 5nm, 4nm 포함 공정 IP 제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연구개발과 IP 개발 전문 인력 확보, 글로벌 거점 확대와 같은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에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오픈엣지는 7일 여의도 63컨벤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 후 성장 전략을 이같이 밝혔다.

 

오픈엣지는 자체 보유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AI 반도체 IP를 설계하고 개발하는 전문 기업이다.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전방에서 시장 수요에 따라 AI 반도체 칩 설계에 필요한 핵심 기능 블록을 선행 개발하며, 해당 기능 블록을 반도체 칩 설계 회사(팹리스, 디자인하우스, 종합 반도체 업체)에 공급한다.

 

새로운 반도체 칩 하나를 양산하기까지 1000억원 이상의 자금이 소요되는 만큼, 개발 실패로 인한 손실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선행 개발 과정을 거친 검증된 반도체 IP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오픈엣지는 반도체 IP 시장에 초점을 맞춰 차별화된 설계 기술을 활용해 조기 시장 진입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특히, 오픈엣지는 인공신경망 연산장치(NPU)와 메모리 시스템 IP를 결합시킨 ‘인공지능 반도체 IP 플랫폼’을 개발했다. 개별 IP를 공급하는 방식과 다르게 AI 반도체 통합 IP 솔루션을 통해 턴키(Turn-key) 형태로 공급하는 기술력을 갖췄고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1월 나이스디앤비로부터 예비기술성평가에서 반도체 IP 업계 최초로 AA 등급을 획득했다.

 

오픈엣지는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기업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했고 글로벌 톱티어 팹리스 업체를 포함해 현재 30건 이상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오픈엣지는 올해 2022년 상반기 지난해 연간 매출의 135%를 달성했고 내년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이성현 오픈엣지 대표는 “그동안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매진해왔다면 앞으로는 시장 확대 및 매출 신장을 이룰 차례”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AI 반도체 시장에서 글로벌을 대표하는 AI 반도체 IP 설계 기업으로 도약해 국내 시스템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오픈엣지의 총 공모 주식 수는 363만 6641주이고 1주당 공모 희망가액은 1만 5000원에서 1만 8000원원으로 최대 655억원을 공모할 수 있다. 이날부터 양일 간 기관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확정한 뒤, 오는 15일과 16일 이틀 동안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배너

양귀남 기자 Earman@inthenews.co.kr

배너

이창용 총재 “금리인하시기 불확실성 커져…기업대출 생산적부문 유입돼야”

이창용 총재 “금리인하시기 불확실성 커져…기업대출 생산적부문 유입돼야”

2024.05.27 22:20:47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하반기 이후 통화정책 방향은 정책기조 전환이 너무 빠르거나 늦을 경우의 리스크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을 만나 "물가의 목표수렴 확신이 지연되면서 금리인하 시기 관련 불확실성도 증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은행연합회(회장 조용병)가 한국은행과 소통을 강화하고자 마련한 '한국은행 총재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는 조용병 회장을 비롯해 16개 사원은행 은행장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창용 총재는 "가계대출을 계속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가운데 기업 신용이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조용병 은행연합회장은 "고금리 장기화 등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은행권도 가계부채와 부동산PF 등 리스크 관리를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은의 외환시장 접근성 제고, 무위험지표금리(KOFR) 거래 활성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프로젝트 등 금융산업 구조개선 추진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