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 기업

현대ENG, 美 USNC 초소형모듈원전 ‘글로벌 EPC’ 독점권 확보

URL복사

Tuesday, January 11, 2022, 10:01:24

USNC와 지분투자계약 체결..3000만 달러 규모
‘독점권 확보’ 바탕 글로벌 시장 선점 나설 계획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엔지니어링이 탄소중립 달성 목표의 핵심 원자로 기술 중 하나로 주목받는 초소형모듈원전로(MMR) 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의 4세대 초고온가스로 소형모듈원전 기업인 USNC 사와 3000만 달러 규모의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엔지니어링은 MMR 글로벌 EPC 사업 독점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양 사는 지난 2012년 3월 고온가스로 기술 개발 협력을 시작으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함께 고온가스로 개념설계·기본설계를 수행한 바 있습니다. 이후 2019년 2월 캐나다 원자력규제기관의 사전인허가를 통과했습니다.

 

올해는 캐나다 토론토 초크리버원자력연구소 부지에 MMR 실증 플랜트 건설을 진행하며 오는 2025년 상업운전 시작을 목표로 착수할 계획입니다.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USNC 사의 ‘4세대 초고온가스로 MMR’은 MMR 원자로 설계에 마이크로 캡슐화 세라믹 삼중 코팅 핵연료 특허기술을 적용해 소형모듈원전 중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섭씨 1800도에서도 방사능 물질의 누출 가능성이 없으며, 중대사고가 발생하더라도 핵연료 용융이 원천적으로 배제되어 안전성이 강화됐습니다.또한, 기존 원자로보다 고온의 증기 생산을 바탕으로 전력 생산과 공정열 공급, 전기 분해를 활용한 수소의 대량생산도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초소형 원자로분야에서 USNC-MMR 글로벌 EPC사업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며 “MMR사업에서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경제성을 바탕으로 캐나다, 미국. 유럽, 중동 등 세계 소형모듈원전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홍승표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