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 금융

상반기 신용카드 순익익 1.5조로 전년比 33.7%↑...“소비심리 회복”

URL복사

Tuesday, September 14, 2021, 15:09:12

금융감독원 ‘2021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 발표
신용카드 이용액 전년보다 9% 늘어..카드론도 14% 증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올해 상반기 소비회복으로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이 작년과 비교해 8.9%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14일 금융감독원은 ‘2021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상반기 중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26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24조8000억원)보다 8.9%(37조8000억원) 증가했습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소비지출이 회복되고, 카드대출 이용도 증가하면서 카드사의 순이익이 크게 증가했다”며 “연체율 등 자산건전성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고, 유동성 관리 강화 등으로 자금조달 여건도 양호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293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4% 늘어났고,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도 10조8000억원으로 작년과 비교해 15% 증가했습니다. 체크카드 이용액은 2조9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했습니다. 

 

올해도 신용카드 발급매수 증가율은 계속 둔화되고 있습니다.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1546만매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1253만매)보다 2.6% 늘어났지만, 지난 2018년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입니다. 

 

상반기 중 카드대출 이용액은 56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53조원)대비 5.8% 증가했습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액은 27조1000억원으로 1.8%(5000억원) 감소한 반면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은 13.8%(3조5000억원)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8개 전업카드사의 총 순이익은 1조49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3.7%(3763억원) 증가했습니다. 소비심리 회복으로 가맹점수술 수익(2578억원)이 증가했고, 카드대출 증가로 카드론 수익도 1320억원 늘어났습니다. 리스관련 비용은 693억원, 법인세 1453억원 비용 등이 증가했습니다.  

 

금감원은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카드대출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향후 금리상승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건전성 지표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하반기 금리상승 등 잠재 리스크요인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2030세입자 울린 악성 임대인 ‘미반환 보증금’ 4284억 원

2030세입자 울린 악성 임대인 ‘미반환 보증금’ 4284억 원

2021.10.10 12:17:1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주택도시보증공사(HUG) 관리대상에 오른 악성 임대인들이 반환하지 않은 보증금이 2160건에 4284억 원 규모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에게 제출한 '집중관리 다주택 채무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임차인들에게 상습적으로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아 관리 대상에 오른 악성 임대인은 지난 8월 말 기준 12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HUG는 올해부터 전세보증보험 채무자 가운데 대위변제 건수가 3건 이상이고, 미회수액이 2억 원을 넘으며, 상환 의지·이력이 부족한 임대인을 악성 임대인으로 규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악성 임대인 대부분은 연락이 두절되거나 최근 1년간 자진 상환 이력이 없습니다. 현재 악성 임대인으로 지정된 집주인들이 반환하지 않은 보증금은 2160건에 4284억 원 규모며 악성 임대인에게 피해를 본 임차인 중 2030세대가 1459건으로 전체의 67.6%를 차지했습니다. 이들의 피해 보증금은 총 2877억원으로 전체 피해액의 67.1% 수준입니다. 젊은세대 거주 비중이 큰 빌라가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 강서구 화곡동(498건)과 양천구 신월동(147건)에 피해자들이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악성 임대인들은 제도와 법의 허점을 악용해 빌라 분양업자·중개업자와 짜고 전세보증금을 부풀린 뒤 세입자를 끌어들여 보증금을 밑천 삼아 이른바 갭투자하는 방식으로 다세대주택(빌라)을 집중적으로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재 임차인에게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않는 액수가 100억원이 넘는 악성 임대인은 8명이며 채무액이 가장 많은 임대인 이모 씨가 세입자에게 돌려주지 않은 전세보증금은 571억7700만원으로 보증보험 HUG가 이를 대신 갚았습니다. 전세금 반환보증보험을 취급하는 HUG는 보증 사고가 발생하면 가입자(세입자)에게 대신 보증금을 지급(대위변제)한 뒤 집주인을 상대로 구상권을 행사합니다. 하지만 HUG가 이씨로부터 회수한 금액은 1억5300만원으로 회수율이 0.27%에 그쳤습니다. 김상훈 의원은 "통계에 잡히는 피해는 전세금 반환보증보험을 통해 추후 대위변제라도 받을 수 있는 사례"라며 "보험조차 들지 못해 경매와 가압류 등의 불편과 고통을 겪는 2030세대가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임차인이 임대인과의 계약 전에 위험도를 인지할 수 있는 갭투기꾼 공개법을 마련해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