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d 카드

‘네이버 현대카드’ 나왔다…“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적립 최대 10%”

URL복사

Thursday, August 26, 2021, 11:08:39

네이버 PLCC '네이버 현대카드' 공개..5%+5% 강력한 적립 혜택으로 중무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와 현대카드가 네이버에 최적화된 네이버 PLCC를 26일 공개했습니다.

 

이번 협업은 지난 2월 네이버와 현대카드가 체결한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포인트 적립 기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의 혜택을 더욱 강화해 양사가 보유한 회원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 집중했습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월간 이용권 기준 4900원으로 쇼핑 시 네이버페이포인트 5% 적립 혜택과 네이버웹툰 쿠키, 티빙 방송 VOD 무제한 이용권 등 다양한 콘텐츠 혜택을 제공합니다.

 

특히 가족과 지인이 혜택을 공유하는 'With 패밀리' 기능으로 중복 구독 부담은 줄이고 멤버십 구성원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혜택을 나눌 수 있도록 입체적인 멤버십 혜택이 있었습니다. 

 

‘네이버 현대카드’는 이용자들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통해 쇼핑 적립과 디지털 콘텐츠 혜택을 더욱 다채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대 10% 포인트 적립과 무료 멤버십 이용권 제공 등 기존 멤버십 혜택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입니다. 

먼저, 기존 5% 멤버십 적립률에 월 20만원 한도까지 이용금액의 추가 5% 적립 혜택을 얹어 최대 10% 적립을 해줍니다. 또 네이버 현대카드’로 멤버십 정기결제를 하는 고객에게는 멤버십 월간 이용권(4900원)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두 혜택 모두 전월 이용금액 30만원 이상일 경우 제공되며, 최초 신규 발급 시에는 익월까지 혜택을 모두 제공합니다.

이밖에 ‘네이버 현대카드’ 이용자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맹점이 아닌 온·오프라인 사용처에서도 한도제한 없이 이용금액의 1%를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적립받을 수 있습니다.  

 

아울러 ‘네이버 현대카드’는 이용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쿠폰 혜택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구독 서비스를 함께 제안하는 ‘3층 시스템’ 기능을 탑재했는데요. 이용자들은 현대카드만의 감성이 담긴 6가지 카드 플레이트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활용도가 높은 포인트 적립과 다양한 제휴사와의 협업을 통해 혜택의 외연을 넓히고, 사용자 친화적인 기능을 더하는 등 혜택과 편의성에 집중해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확장해 가고 있다”며 “‘네이버 현대카드’의 강력한 혜택은 이러한 방향성에 따른 양사의 협업 결과물로 향후에도 다양한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네이버와 현대카드는 PLCC 출시 기념 다양한 고객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9월 30일까지 ‘네이버 현대카드’를 발급받아 1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에게는 연회비(국내전용·국내외겸용(VISA) 1만원) 100% 캐시백을 제공하고, 오는 2일에는 6인조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의 민혁이 네이버 NOW.에서 네이버 현대카드 언박싱 시간도 주어집니다. 

 

또한 네이버웹툰 ‘유미의 세포들’의 이동건 작가를 비롯해 ‘타인은 지옥이다’ 김용키 작가, ‘가담항설’ 랑또 작가 등이 소개하는 네이버 현대카드편 브랜디드 웹툰 콘텐츠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2021.10.27 11:05:4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서울 도심 내 평균 분양가가 2000만 원 초반인 재개발 사업이 가시화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4일 발표한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 대책)에 따라 관련 사업 선도후보지로 선정된 서울시 내 증산4구역·연신내역·쌍문역동측·방학역 등 4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도심복합사업은 2·4 대책의 핵심사업으로 그동안 도심내 주택공급이 민간 위주로 이루어지던 것을 공공이 참여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특히 원주거민들이 부담 가능한 가격의 분양주택을 획기적인 속도로 대량 공급하고, 원주거민들의 분담금을 낮춤으로써 공익성도 확보하는 새로운 주택공급 모델입니다. 국토교통부가 4곳 후보지의 일반 분양가격을 추정한 결과, 인근 시세의 60% 수준인 3.3㎡당 평균 1931∼2257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도심복합사업 중 최초로 예정지구 지정이 되는 은평구의 증산4구역은 후보지 중 가장 빨리 지구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율 3분의 2 이상을 확보할 정도로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습니다. 도봉구의 쌍문역동측(81%)과 방학역(75%), 은평구의 연신내역(67%) 등 3개 선도후보지도 주민동의율 요건을 갖춰 오는 29일 예정지구로 지정됩니다.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증산4 등 4개 구역에 대한 부동산 실거래 조사 결과, 총 10건의 위법의심 거래를 확인했으며 이를 국세청, 금융위, 관할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월 21일 도심복합사업을 도입하는 공공주택특별법이 시행되고 난 후, 불과 약 40일 만에 첫 예정지구 지정이 이루어짐에 따라 앞으로의 사업 과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입니다. 이 경우 후보지 발표 후 9개월만에 본 지구를 지정하는 셈입니다. 기존 도심 내 재개발사업의 경우 정비구역 지정이 평균 약 5년이 걸리는 것과 비교했을 때 도심내 주택사업으로서는 전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빠른 진행 속도입니다. 도심 복합사업은 공공이 사업에 직접 참여하지만 주민에게 민간브랜드 선정, 주민대표회의 운영 및 신규 아파트 우선공급 등 민간 재개발사업 수준의 주민선택권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예정지구로 지정되면 토지소유자 과반수 동의를 통해 주민대표회의를 구성하고, 공공주택사업자가 운영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이번 증산4구역 등 4곳의 예정지구 지정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뿐 아니라 2·4 대책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증산4구역 등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주민호응이 높은 다른 후보지에 대해서도 연내 예정지구를 지정하는 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