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서울 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넘어...아파트 거래량의 2.2배

URL복사

Tuesday, May 04, 2021, 11:05:20

4월 서울 다세대·연립 거래량 3217건..도봉·강서·은평구 등 거래 활발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서울에서 다세대·연립주택 등 일명 ‘빌라’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집값과 전셋값이 급등하자 내 집 마련에 대한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매입에 서두르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4개월째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4일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3217건으로 1450건의 아파트 매매보다 2.2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재 신고 기간이 4주 더 남아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증가하겠지만 다세대·연립이나 아파트 거래 모두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비교한 것으로 추세 변화가 크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통상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 높게 나타납니다. 그러나 올해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883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771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422건으로 아파트(3854건)보다 14.7% 많아졌고 3월은 5056건으로 아파트(3730건)보다 35.5% 많아졌습니다. 여기에 지난달은 아파트 거래량의 2.2배 수준으로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한편, 4월 빌라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도봉구(357건), 강서구(304건), 은평구(273건), 강북구(237건)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습니다.

 

아울러 빌라의 매매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습니다. KB리브부동산 4월 월간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작년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작년 11월 3억1343만원, 올해 1월 3억2207만원, 4월 3억2648만원으로 매달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2021.05.07 09:53:04

인더뉴스 강서영 기자ㅣ오리온홀딩스(부회장 허인철)는 국내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의 기술도입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설립한 중국 내 합자 법인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기술개발유한공사’를 통해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조기진단용 기술 사용에 대한 계약금 ▲사업진행에 따른 마일스톤 ▲매출 발생에 따른 로열티 등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지노믹트리는 중국 내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위한 기술 지원을 맡는 등 대장암 진단키트의 상용화까지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입니다. 이번 기술도입 계약을 시작으로 대장암 진단키트의 중국시장 내 상용화에도 속도를 냅니다. 현재 임상을 위한 핵심 기술 관련 인력 충원을 완료했으며 이달에는 임상 추진을 위한 대행사 본계약 체결도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 7월에는 중국 파트너사 ‘산둥루캉의약’의 생산 본거지인 산둥 지닝시에 대장암 조기 진단키트 양산을 위한 생산설비 구축을 시작하고, 연내에는 임상 사전허가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내 임상시험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수립했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합자 법인을 통해 중국 주요 도시의 대형 종합병원에서 1만여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진단키트의 경우 통상 1000여 명 미만의 임상 테스트를 진행하는 데 비해 10배가량 큰 규모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비롯해 진단키트의 양산화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K-바이오의 성공 사례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