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ife style 라이프스타일

렌탈의신 “쿠쿠 펫드라이룸으로 반려동물 위생관리하세요”

URL복사

Monday, December 23, 2019, 11:12:27

에어샤워 기능 더해 집·아로마테라피까지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의 증가로 '펫' 전용 가전 수요가 늘고 있습니다. 이에 렌탈의신은 쿠쿠전자가 런칭한 라이프스타일 펫 브랜드 넬로의 ‘펫 에어샤워&드라이룸’을 렌탈 서비스로 제공합니다.

 

렌탈이신은 ‘펫 에어샤워&드라이룸’으로 렌탈 라인업을 확대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락한 삶을 위해 반려동물의 청결과 위생에 힘쓰는 펫팸족에게 각광받고 있습니다.

 

쿠쿠 ‘펫 에어샤워&드라이룸’은 매일 목욕이 힘든 반려동물의 털에 붙은 미세먼지와 오염물질, 죽은 털까지 털어내는 에어샤워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또 독자 개발한 ‘트윈 팬’으로 목욕 후 반려동물의 털을 30분간 완벽히 말려주는 건조 기능을 갖췄습니다.

 

이를 통해 “반려동물의 청결은 물론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는 것이 렌탈이신의 설명입니다. ‘트윈 팬 기술은 2개 팬이 서로 다른 회전수로 움직여 회오리 같은 4D 입체바람을 만들어 내고, 36개 송풍구를 통해 입체 바람이 불면서 직접 드라이기로 말리지 않으면 관리하기 힘든 가슴·배털까지 말립니다.

 

또 문을 투명창으로 만들어 드라이 중에도 반려동물을 지켜볼 수 있고, 이를 통해 반려동물이 최대한 스트레스를 적게 받도록 했습니다. 이에 더해 안에서도 밀어 열 수 있는 구조로 반려동물이 스스로 나올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렌탈의신은 “일반적으로 드라이 하는데 60분 이상 걸리는 타사 제품들과 달리 넬로는 드라이 시간을 30분 이내로 단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펫 에어샤워 앤 드라이룸’은 반려동물이 아늑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으로 반려동물 하우스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온도에 민감한 반려동물을 위해 여름에는 시원한 바람을, 겨울에는 따뜻한 바람을 보내는 수면모드로 반려동물의 체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수면모드엔 도서관 수준인 40dB이하의 최저 소음으로 반려동물이 쉴 수 있도록 했습니다.

 

별도 키트를 구매하면 아로마테라피 기능을 이용힐 수 있습니다. 아로마테라피 기능은 분리불안이 있는 반려견·노령견·유기견의 신체·심리적 케어를 돕습니다. 쿠쿠 펫드라이룸은 쿠쿠전자 공식 파트너 렌탈의신에서 렌탈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렌탈의신은 쿠쿠 렌탈의신 브랜드 전용관을 따로 열어 고객이 쿠쿠 브랜드·제품에 집중 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 정수기·비데·공기청정기·연수기·침대프레임·매트리스 등 다양한 쿠쿠 제품 렌탈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한편 렌탈의신에선 ‘렌탈의신 가전렌탈페어’ 등 할인 행사와 사은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 중입니다. 할인 혜택·사은품에 대한 내용은 렌탈의신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 브랜드 렌탈 제품 상담·사은품에 관한 문의는 렌탈의신 홈페이지·대표번호·카카오톡·네이버톡톡을 통해 상담할 수 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주동일 기자 jdi@inthenews.co.kr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2022.08.18 09:03:5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지난 7월에 열린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론이 힘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계속 목표치(2%)를 훨씬 넘고 있어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위원회의 의무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아직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면서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불편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발언들 속에서 참석자들은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2%로 확실히 되돌아오는 상황에 닿을 때까지 당분간 그 정도의 금리(고금리)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하지만 연준은 근래 이례적으로 큰 폭으로 올린 금리인상이 오래 지속되지 않을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의사록에 따르면 "누적된 통화정책 조정이 경제활동과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일정 시점에는 기준금리 인상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고 지적했기 때문입니다. 물가를 잡기 위한 고금리 정책이 자칫 경기침체를 유발할 가능성 역시 연준의 위원들이 우려하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지난달 26∼27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 기준금리를 2.25∼2.50% 수준으로 올려 미국 내 물가인상률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전년 동월 대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9.1%에서 8.5%로 낮아지는 등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따라서 오는 9월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 스텝' 대신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7월 회의록 공개에 따라 9월에도 '자이언트 스탭'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리게 됐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