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Distribution 유통

이마트, ‘홈추족’ 겨냥 먹거리 할인전 연다…최대 40% 할인

URL복사

Wednesday, September 15, 2021, 06:09:00

즉석식품·HMR·신선식품 등 명절 가족 먹거리 행사
최근 명절 밀키트 매출 약 4배 ↑.. 장어 등 매출 호조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이마트(대표 강희석)는 추석을 맞아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온가족 먹거리 대전’을 연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행사기간 각종 즉석식품·가정간편식(HMR)·신선식품 등을 최대 40%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먼저 즉석식품의 경우 신세계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할인혜택을 제공합니다. 이마트 키친 델리 전체 매출 1위 품목이자 연어·광어로 구성한 ▲프리미엄 모둠초밥 A(팩)를 정상가 대비 3000원 할인가에 내놨습니다.

 

▲탱글탱글 대왕 새우튀김은 개당 20% 할인하고 ▲한돈 마늘 돼지 떡갈비(팩)은 2000원 할인 판매합니다. 가정간편식도 준비했습니다.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이마트e카드 결제 고객을 대상으로 ▲피코크 강릉식 짬뽕순두부를 할인가에 팝니다.

 

신선식품에서는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주요 제품을 선보입니다. 신세계포인트 회원은 ▲꽃게(100g) ▲국산 데친 문어(100g)를 각각 정상가 대비 20%, 30%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영광 참굴비(10미)도 40% 할인혜택을 제공합니다. ▲온 가족 민물장어(700g) ▲온 가족 바다장어(700g)는 30% 할인이 적용됩니다.

 

명절 연휴를 앞두고 이마트가 이처럼 대규모 먹거리 할인전을 펼치는 것은 비대면 명절 영향으로 집에서 연휴를 보내는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이마트 측은 각종 먹거리 수요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 전후 1주일간(9월28일~10월4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밀키트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밥·장어·삼겹살도 각각 15.5%, 89.2%, 29.8%의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습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수도권 등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연장됨에 따라 외식보다는 내식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많아질 것을 고려해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다양한 품목을 폭넓게 준비한 만큼 고객 분들께 알뜰 쇼핑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2030세입자 울린 악성 임대인 ‘미반환 보증금’ 4284억 원

2030세입자 울린 악성 임대인 ‘미반환 보증금’ 4284억 원

2021.10.10 12:17:1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주택도시보증공사(HUG) 관리대상에 오른 악성 임대인들이 반환하지 않은 보증금이 2160건에 4284억 원 규모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에게 제출한 '집중관리 다주택 채무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임차인들에게 상습적으로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아 관리 대상에 오른 악성 임대인은 지난 8월 말 기준 12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HUG는 올해부터 전세보증보험 채무자 가운데 대위변제 건수가 3건 이상이고, 미회수액이 2억 원을 넘으며, 상환 의지·이력이 부족한 임대인을 악성 임대인으로 규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악성 임대인 대부분은 연락이 두절되거나 최근 1년간 자진 상환 이력이 없습니다. 현재 악성 임대인으로 지정된 집주인들이 반환하지 않은 보증금은 2160건에 4284억 원 규모며 악성 임대인에게 피해를 본 임차인 중 2030세대가 1459건으로 전체의 67.6%를 차지했습니다. 이들의 피해 보증금은 총 2877억원으로 전체 피해액의 67.1% 수준입니다. 젊은세대 거주 비중이 큰 빌라가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 강서구 화곡동(498건)과 양천구 신월동(147건)에 피해자들이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악성 임대인들은 제도와 법의 허점을 악용해 빌라 분양업자·중개업자와 짜고 전세보증금을 부풀린 뒤 세입자를 끌어들여 보증금을 밑천 삼아 이른바 갭투자하는 방식으로 다세대주택(빌라)을 집중적으로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재 임차인에게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않는 액수가 100억원이 넘는 악성 임대인은 8명이며 채무액이 가장 많은 임대인 이모 씨가 세입자에게 돌려주지 않은 전세보증금은 571억7700만원으로 보증보험 HUG가 이를 대신 갚았습니다. 전세금 반환보증보험을 취급하는 HUG는 보증 사고가 발생하면 가입자(세입자)에게 대신 보증금을 지급(대위변제)한 뒤 집주인을 상대로 구상권을 행사합니다. 하지만 HUG가 이씨로부터 회수한 금액은 1억5300만원으로 회수율이 0.27%에 그쳤습니다. 김상훈 의원은 "통계에 잡히는 피해는 전세금 반환보증보험을 통해 추후 대위변제라도 받을 수 있는 사례"라며 "보험조차 들지 못해 경매와 가압류 등의 불편과 고통을 겪는 2030세대가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임차인이 임대인과의 계약 전에 위험도를 인지할 수 있는 갭투기꾼 공개법을 마련해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