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11번가, 지난해 98억 영업손실...적자 전환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03, 2021, 12:02:35

4분기 영업손실 14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개선..연간 매출 5456억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11번가가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분기 매출액을 기록했다.

 

3일 공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대표 이상호) 2020년 4분기 실적은 매출 1522억원, 영업손실 14억원입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으며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22억원이 개선됐습니다.

 

특히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지난 2018년 4분기 이후 2년 중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11번가는 독립법인 출범 후 매년 수백억원 이상 영업손익 개선을 이뤄오고 있는데 여기에 2분기 연속 매출이 증가하며 성장세를 견조히 했다는 평가입니다.

 

11번가는 지난해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전년 대비 거래액 두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면서도 손익분기점(BEP)에 근접한 영업손실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5456억원으로 전년 대비 151억 늘었습니다. 영업손실은 98억원으로 적자전환했습니다. 11번가는 지난 2019년 흑자전환에 성공한 이후 BEP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사업운영을 이어가면서 성장과 수익성 동시 달성을 목표로 해왔습니다.

 

11번가는 올해에도 거래액 두자릿수 성장과 BEP 수준에 근접한 영업손익을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국내외 사업자와 제휴 확대 ▲실시간 소통 기반 라이브 커머스 강화 ▲당일 배송 등 배송서비스 품질 제고 ▲판매대금에 대한 빠른정산 지속 ▲판매자와 상생협력과 선순환 효과 강조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도래한 비대면 시대는 이커머스 사업자에게 성장의 기회와 함께 경쟁력을 검증받는 시간이 됐다”며 “11번가는 비대면 소비를 주도하는 라이브커머스 및 선물하기 서비스 강화와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통한 독보적인 쇼핑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최태원·정의선·구광모 한자리에 모였다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최태원·정의선·구광모 한자리에 모였다

2021.04.11 15:21:4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지난달 말 서울 모처에서 회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회동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대표은 지난달 31일 서울의 한 중식당에서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는 지난달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서 퇴임한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모임은 정의선 현대차 회장 주도로 모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박용만 회장의 대한상의 회장 퇴임과 새로 취임한 최태원 회장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지난 2013년부터 8년 동안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준 박용만 회장에게 4대 그룹 총수들이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는 자리였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4대 그룹 총수들은 정기적으로 만나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해왔는데요. 이번 회동의 경우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 등을 포함한 정기적인 모임의 연장선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지난달 회동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 관련 최 회장과 구 대표간 합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