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1분기 매출 연결기준↑ 별도기준↓

해외법인 실적 반영돼 연결기준 실적 올랐지만 업계 불황으로 별도기준 실적 낮아져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롯데제과가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연결기준으로 2018년 1분기보다 22.5% 늘었지만 별도기준으로는 3.4% 감소했다.

 

롯데제과는 전자공시시스템에 1분기 보고서를 지난 15일 올렸다.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4917억 6829만원, 영업이익은 151억 1745만원이다. 2018년 1분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4012억 5284만원)은 22.5% 늘고 영업이익(112억8389만원)은 33.9% 증가했다.

 

반면 별도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제과의 별도기준 1분기 매출액은 3671억 8182만원이다. 영업이익은 97억 8223만원이다. 각각 2018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3801억 4798만원·115억 1445만원으로 각각 3.4%·15%씩 줄었다.

 

연결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난 것은 카자흐스탄·벨기에·파키스탄 등 해외법인 실적이 1분기부터 반영됐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법인들은 롯데지주에 속해 작년까지만 해도 실적에 포함되지 않았다.

 

별도기준 매출·영업이익 감소에 대해선 제과업계 전반에 이어지는 불황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제과업계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