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경제성 다 잡은 볼트EV,업무용 차량으로 입지 확대

부평구청, 작년 9대 이어 올해도 3대 구매.. “고객만족도 고려해 결정”
1회 충전에 380km이상 주행가능..고성능 모터로 7초면 100km/h 도달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한국지엠은 인천 부평구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볼트EV를 업무용 차량으로 구매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전기차 시장의 대표차종인 볼트EV가 지방자치단체의 업무용 차량으로도 입지를 넓히는 모습이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날 부평구청에서 볼트EV 3대에 대한 차량 인도식이 열렸다. 행사에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차준택 부평구청장 등 한국지엠 및 구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부평구청은 지난해 8월에도 볼트EV 9대를 업무용 차량으로 구입했다. 지역 내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복지 상담 및 방문 건강 관리 등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는 용도로 쓰기 위해서다. 부평구청 측은 성능과 경제성 등에 대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반영해 볼트EV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올해 5월까지 판매된 볼트EV 1429대 가운데 20% 이상이 지자체나 기업 등의 업무용 차량”이라며 “국내 장거리 전기차 시대를 처음 개척한 볼트EV에 대한 개인 고객들의 높은 구매 만족도가 지자체와 기업 고객으로 확대된 셈”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초로 380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확보한 볼트EV는 2017년 출시 후 2년 연속으로 계약 개시 당일 완판 기록을 세운 전기차다. 특히 서울에서 제주까지 1회 충전만으로 500km에 이르는 주행에 성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볼트EV는 60kW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과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대출력과 36.7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시속 100km까지 7초 안에 도달하는 볼트EV는 경제성과 더불어 다이내믹한 주행감각이 장점으로 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