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우리 술·와인 약 200종 시음회 열어

해외 와인 관계자 세미나 함께 진행..우리 술 복원한 ‘법고창신’도 소개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국순당이 전통주와 와인을 시음할 수 있는 행사를 연다. 지난 2003년부터 와인 사업을 시작한 국순당은 우리 술 복원주와 함께 한 종류의 와인을 생산연도별로 마셔보는 테이스팅 이벤트도 준비했다.

 

국순당은 서울 강남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국순당의 대표적인 전통주와 와인 브랜드를 한소개하는 ‘2019 국순당 와인 갤러리’를 17일 연다. 국순당의 대표 전통주 브랜드와 와인 브랜드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행사장에선 총 30여 브랜드의 약 200개 술을 시음할 수 있다. 해외 와이너리 관계자가 진행하는 와인 세미나도 열린다. 국순당은 우리 술 복원주인 법고창신과 우리 술 3대 주종별 대표 제품을 선정해 소개한다.

 

이에 송절주·자주·사시통음주·청감주 등을 시음할 수 있게 했다. 또 1000억 유산균 막걸리·백세주·고구마증류소주 려驪 등 탁주·약주·청주·증류소주를 소개하고 시음 행사를 연다.

 

와인 시음 행사는 일반 시음과 희귀 와인·한정판 와인을 맛볼 수 있는 특별시음으로 구성했다. 전 세게 스파클링 와인을 시음할 수 있는 스파클링 와인존도 준비했다.

 

와인 세미나는 칠레와 뉴질랜드 와이너리 관계자가 진행한다. 칠레 프리미엄 와인인 데 마르티노(De Martino)를 소개하고 한 종류의 와인을 여러 생산연도별로 시음하는 버티칼 테이스팅을 연다. ‘뉴질랜드 와인 바로 알기’를 주제로 스파이 밸리 와인도 소개한다.

 

행사엔 호텔·레스토랑·와인바·와인샵 등 업계 관계자 약 250명을 초청할 계획이다. 한편 국순당은 2003년 해태앤컴퍼니를 인수해 와인사업을 시작했다. 국순당은 “와인사업을 통해 글로벌 주류 시장 흐름을 파악하고 우리술 개발 아이디어 발굴에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