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이지홍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올해 1만대 이상 판매”

기존 정우영 사장은 회장으로 승진..수입차협회 회장직도 유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혼다코리아는 13일 주주총회를 통해 이지홍 자동차 사업부 상무이사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신임 사장은 지난 2002년 혼다코리아에 입사해 자동차 및 모터사이클 사업의 성장을 견인해 온 인물이다.

 

이 신임 사장은 2013년 사업관리부 이사, 2014년 모터사이클 영업부문 이사, 2015년 자동차 영업부문 이사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자동차사업부 상무이사를 맡은 2016년 이후에는 10년 만의 1만대 판매(2017년) 돌파, 오딧세이 수입 미니밴 판매 1위(2018년) 등의 실적을 이끌었다.

 

이지홍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혼다코리아는 올해 자동차 부문에서 연간 1만 1000대 판매를 목표로 잡았다. 질적으로도 고객 만족(CS)을 강화해 수입차 CS부문 1위를 재탈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연간 2만대 판매를 달성한 모터사이클 분야에서 총 2만 5000대 판매를 달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고객들의 타는 즐거움을 위한 양질의 성장을 이어나가는 동시에, 젊고 활기찬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지난 2003년부터 혼다코리아를 이끌어온 기존 정우영 대표이사 사장은 13일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으로 임명됐다. 혼다코리아 회장으로 승진한 그는 내년 4월까지 임기인 수입차협회 회장직도 그대로 유지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