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지난해 매출액 7.6兆...전년比 3.7% 감소

영업이익도 58% 하락..오프라인 유통시장 불황·2개 점포 폐점·일시적 영업 공백 영향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유통업계의 전반적인 불황으로 홈플러스의 지난해 매출액이 3.7% 감소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홈플러스의 2018년 회계연도(2018년 3월~2019년 2월)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3.67% 줄어든 7조 6598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도 1090억 8602만원으로 전년 대비 57.59% 감소했다.

 

홈플러스 측은 ▲전반적인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불황 ▲2개 점포(동김해점·부천중동점) 폐점 ▲기존 매장 16개 점포를 대상으로 ‘홈플러스 스페셜’ 전환 준비과정에서 공사기간 동안 발생한 일시적인 영업 공백 등이 매출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있다.

 

영업이익 감소의 요인으로는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과 점포 임차료 상승, 그리고 매출하락으로 인한 이익 감소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법정 최저임금 인상분을 포함한 임단협에 따른 임금 상승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하반기 CI를 교체하고 기존 매장을 홈플러스 스페셜로 전환하는 한편,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만큼 올해는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홈플러스 스페셜의 경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0%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6월부터 총 16개 매장을 전환 오픈한 홈플러스 스페셜은 오픈일부터 현재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0%에 육박하는 두 자릿수 신장률을 보일 정도로 고객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은 “옴니채널 사업확장과 강화된 유통 데이터를 장착한 영업력의 극대화, 신선식품의 전략화와 지역 맞춤형 점포 조성 등의 고객 니즈를 충족시켜 실적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