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ICT 기술과 원전의 만남...SKT-한수원, 스마트 발전소 구축 협약

5G·AI·빅데이터로 에너지 효율·보안·안정성 확보..해외시장 개척·사회적 가치 창출 모색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원자력 발전소 효율성·보안·안정성을 높인다.

 

SK텔레콤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지난 13일 서울 중구 SK T-타워에서 4차 산업혁명 기반 ICT 경쟁력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5G·AI·빅데이터 등 ICT 기반 스마트 발전소 구축 ▲해외시장 개척과 에너지 신사업 등 미래 부가가치사업 발굴 ▲사회적 가치 실현 솔루션 제공·플랫폼 구축 등으로 협력하게 된다.

 

스마트 발전소란 ICT로 에너지 생산 효율을 높이고 온·오프라인 보안을 강화한 최첨단 발전소를 의미한다.

 

우선 이번 협약에 따라 원전 설비를 디지털 3차원으로 구현해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안전 운용 시스템을 도입한다. 여기에는 SK텔레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이 활용된다. 

 

이는 원전 설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발전 효율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또한 발전소 예측 진단을 지원하는 디지털 시뮬레이션 기능으로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SK텔레콤과 한국수력원자력은 에너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4차산업혁명 기반 중장기 협력과제를 공동 선정·협력할 계획이다. 향후 신재생 에너지 시장 활성화·인프라 구축, 해외 에너지 시장 동반 진출 등 다양한 사업 기회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발전소 인근 지역에서 ‘스마트 지킴이’와 ‘스마트 에너지 빌리지’ 등 주민 상생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텔레콤 ICT 기술과 한국수력원자력 에너지 기술이 시너지를 일으켜 국가 에너지 산업이 새로 도약하리라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으로 에너지 신사업 발굴과 해외 시장 진출 등 새로운 성과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SK텔레콤과 협약으로 원전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더해져 에너지 효율은 물론 안전성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높아진 기술력으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