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 사무총장 “열린 강좌, 아세안 이해 분위기 확산 기여”

한-아세안 30주년 ‘아세안 토크’ 박장식-이자스민-이성민-최승표 참석

[인더뉴스 박명기 기자]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을 맞아 개최된 ‘아세안 열린 강좌 시리즈’의 마지막 세션 ‘아세안 토크’ 대담이 13일 한-아세안센터에서 진행되었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의 사회로 열린 ‘아세안 토크’에는 박장식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이자스민 한국문화다양성기구 이사장, 이성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최승표 중앙일보 기자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는 아세안 및 한-아세안 관계에 대한 문화, 인적교류, 다문화, 한류, 관광 등 전 분야를 아우르는 대담이 이어졌다.

■ 이혁 사무총장 “이해하고 존중한 바탕으로 경제-사람 교류”

 

이혁 사무총장은 “이해가 깊어져야 좋아하게 되고, 존중해야 신뢰가 생긴다. 그 바탕에서 성숙한 관계가 된다. ‘아세안 열린 강좌 시리즈’는 한국-아세안 30주년을 맞아 아세안 이해와 존중하는 분위기를 확산하는데 기여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박장식 교수는 “아세안은 인도와 중국 사이 협곡의 세계다. 이슬람교 98%인 인도네시아 국장에는 힌두교 신의 ‘가루다’ 형식이 등장한다. 특히 이처럼 아세안에는 인도문화 흔적이 강하다. 동남아는 외부 문명을 수입해 재가공하고 자기 것으로 하는 능력이 강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 동남아는 전체로 인식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아세안의 회의 사진을 보면 언어, 피부, 종교가 다른데 마치 친구들이 모여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자스민 이사장은 “한국에서 다문화가정은 이제 세대별로 형태가 세분화되고 있다. 가령 아버지가 외국인과 재혼을 할 경우 어느 순간 다문화가정이 된다. 주민등록을 보면 엄마가 외국이 된다. 아이들은 정체성 혼란에 빠진다. 이처럼 다문화에서 ‘아직 생각못한 문제’가 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특히 ‘그림자아이’가 있다. 서류에 존재가 없는 아이다. 한국에서는 아직 다문화가정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유형이 많고 다양하다. 이제 두려움을 없애는 단계로 진입했다. 우선 동화 ‘개미와 베짱이’가 달라져야 한다. 열심히 일하는 개미가 겨울에 편하게 쉬고, 놀았던 베짱이는 겨울에 걸인이 된다는 등식은 바뀌어야 한다. 아세안에는 ‘겨울이 없다’. 개미와 베짱이 같은 이야기를 벗어나 아세안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에 태국 웹툰 연재 등 “한류의 미래는 아세안에 있다”

 

이성민 연구원은 “한국인들은 마이클 잭슨이나 팝송 등 미국 문화를 배우고 받아들여 독창적인 한류를 만들어냈다. 마찬가지로 아세안도 한류를 통해 새 문화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령 ‘복면가왕’는 태국에 ‘마스크싱어’로 리메이크되었다. 이를 보고 미국에서 판권을 사갔다. 최근 네이버 웹툰에 태국 작가가 연재되는 사례가 나왔다. 한류가 매개가 되어 아세안 교류가 늘어나고 새 문화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승표 중앙일보 여행 전문기자는 “10여년 기자 생활 중 최근 2~3년 아세안 취재가 가장 늘었다. 그리고 새롭게 배웠다. 방파(방콕 파타야), 베캄(베트남 하롱베이-캄보디아 앙코르와트)이라는 동남아 여행 공식도 이제 자유여행으로 바뀌었다”고 소개했다.

 

“치앙마이-발리 한 달살기 같은 새 여행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것도 한달 휴가가 가능한 유럽이 만든 문화다. 한국에서는 회사를 그만 두거나 학생이 아니면 한 달 휴가가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이런 문화도 확산 중이다.”

 

최 기자는 “음식배우기, 요가, 스쿠버다이빙 등 세분화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아세안은 여전히 편하고 저렴한 곳으로 인식된다. 필리핀 세부, 베트남 다낭 등 직항으로 가는 곳도 좋지만 그 나라 문화를 볼 수 있는 곳을 추천한다. 리조트만으로는 문화를 이해 못한다. 버스가 다니는 곳에서 ‘로컬 체험’을 통해 그 나라 사람을 만나는 것이 더 좋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한국은 숨가쁜 나라다. 최근 달랏을 갔다왔다. 아세안 어디를 가도 밝게 웃어준다. 여유가 있다. 아세안은 넓다. 어디에나 거대문명이 있다. 한국은 선진국에 가까워졌지만 그만큼도 많은 것을 잃었다. 아세안에서 여유를 찾아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문화-피부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성숙한 나라 만들자”

 

박장식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는 “동남아 혹은 아세안은 그 자체가 다문화 나라다. 혼혈이라는 말이 따로 없다. 한국은 혈통뭉치기가 강하다. 지금 갈등이 시작된다. 다문화를 이해하는 것은 지역주민을 교육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가령 베트남 다문화 가정에서 삼촌과 고모가 베트남언어를 못하게 한다. 언어로 할 수 있는 많은 기회를 놓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혁 사무총장은 “한국은 아직도 단일민족 문화가 강하다. 폐쇄적이고 아직 개방적이지 않다. 다른 문화-피부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사회가 성숙한 사회다. 한국과 아세안은 경제 상호의존이 커지고 있다. 문화, 인적교류, 다문화, 한류, 관광으로 확산 중이다. 이제 한국을 융합한 나라로 만들자”고 말했다.

 

이날 ‘아세안 토크’에서는 말레이시아 나시고랭, 싱가포르 카야토스트, 필리핀 판씻꽥꽥 등 맛있는 동남아시아 음식 등이 준비되어 80명이 함께 즐겼다.

 

한편 한-아세안 대화관계수립 30주년 및 한-아세안센터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2019 아세안 위크’(6.14(금) ~ 6.16(일))가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아세안 10개국의 문화공연부터 패션쇼, 아세안 라이프스타일 & 디자인 전시, 아세안 관광부스 & 이벤트존, 아세안 카페, 그리고 김준수-소유-더원의 축하공연과 황광희의 여행 토크쇼가 마련되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