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연도대상, 강희정 FP(명예상무) '여왕상' 차지

지난해 매출 80억에 계약유지율도 97%..여왕상 10회 수상한 정미경 FP(명예부사장) '명예여왕' 임명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 한화생명은 17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킨텍스에서 ‘2019년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엔 한화생명의 차남규 부회장과 여승주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FP(Financial Planner, 재무설계사) 등 1300여명이 참석했다.

 

또 베트남과 중국,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관리자와 FP 30여명, 한화 금융계열사 대표이사 4명도 참석해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거둔 700여명의 FP와 40명의 영업관리자가 상을 받았는데 최고 영예인 여왕상은 강희정 수원지역단 일왕지점 영업팀장(명예상무)이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수입보험료 80억원, 월납초회보험료 2억 8000만원, 유지율 97%를 달성했다.

 

강 상무는 고객맞춤형 재정컨설팅과 기업체 CEO 등을 중심으로 고액자산가 눈높이에 맞춘 법인컨설팅이 강점이다. 절세와 상속, 노무 등 고객재무설계를 위한 자기계발에 지속적으로 힘썼다. 이 결과 제주도에서 남편을 따라 낯선 수원에 올라와 FP에 입문했던 강 상무는 현재 관리하는 고객만 600여명에 이른다.

 

아울러 여왕상 10회를 수상한 정미경 FP명예부사장은 올해 연도대상에서 명예여왕으로 임명됐다. 정 부사장은 앞으로 본인의 영업노하우를 동료 FP들에게 전파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정 부사장은 지난 3월부터 이달까지 고능률FP 20명을 대상으로 ‘정미경 스쿨 1기’를 진행했으며 매달 강연, 세미나 등 재테크 강좌를 개최하고 있다.

 

차남규 부회장은 “끊임없이 쏟아지는 고객의 요구와 빠르게 변화하는 경쟁환경속에서 매 순간 더 나은 내일에 도전해온 FP 여러분들이 있어 한화생명이 성장할 수 있었다”며 “종합재무컨설팅 역량을 갖춘 최고의 금융전문가로 성장하고,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지향하는 라이프플러스 가치를 내재화해 고객을 이롭게 하는 따뜻한 동반자가 돼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