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학·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프로젝트 완수...‘유동성 확보’

6년 만에 드릴십 2척 모두 인도..4800억원 대규모 유동성 확보
선주 측 대금마련 어려워 장기 미인도..유가상승으로 협상 풀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이 발주한 드릴십 2호선을 인도했다고 17일 밝혔다. 6년 만에 드릴십 프로젝트를 완수한 대우조선해양은 약 4800억원 상당의 대규모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날 옥포조선소에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소난골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인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 여사는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호로 이름 지었다. 이 드릴십은 최종 마무리 작업 후 다음달 말 출항할 예정이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하지만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지연돼 왔다. 최근엔 유가 회복으로 인도 협상이 급진전 돼 지난 3월 1호선에 이어 2호선까지 최종 인도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그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차질 없이 드릴십 프로젝트를 인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