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형 코란도, 최고수준 인간공학 설계 인정받았다

대한인간공학회 주관 인간공학 디자인상서 ‘그랑프리’ 수상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쌍용자동차는 신형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형 코란도는 7개 항목에 걸친 종합적 평가 통해 최고 수준의 인간공학 설계기술을 인정받았다.

 

올해 19회째를 맞은 인간공학디자인상(EDA)은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에 대해 인간공학적 우수성을 평가하는 시상이다.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전무)는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회사를 대표해 수상했다.

 

개발 초기부터 국내는 물론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협업해 신형 코란도에 인간공학적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지난 3월 출시된 코란도는 2개월 동안 4000여 대가 판매돼 준중형 SUV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이다.

 

신형 코란도는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인 ‘딥컨트롤’이 적용됐고, 고장력강 74%, 7에어백 적용 등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갖췄다. 동급 최초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탑재해 디자인과 조작 용이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특히 딥컨트롤 작동 시 다양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표시하는 등 하드웨어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설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이 밖에 다양한 인체 모형을 통한 실험으로 승하차 편의성을 크게 높였고, 클린실 도어를 적용해 하의 오염을 방지했다.

 

소음 및 진동 저감부문에선 동급 최초로 엔진 마운팅에 다이내믹 댐퍼와 유압식 마운트 내부 절연구조를 적용해 엔진 노이즈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개발 초기부터 사용자가 편의성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철저히 설계한 덕분이다.

 

이태원 쌍용차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다시 한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며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정상급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 받은 성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