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문제된 신형 쏘나타 전량 내부서 활용” vs 고객들 “못 믿어”

풍절음 등 초기품질 불량 지적에 출고 지연..“문제 알고도 출시행사 강행” 지적
동호회 회원들 “초기 생산분 차대번호 공개 등 신뢰할 수 있는 대응 필요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가 첫 선을 보이자마자 ‘감성품질’ 문제로 출고가 잠정 중단됐다. 현대차는 문제가 된 초기 생산분을 고객에게 판매하지 않기로 했지만 고객들의 불신은 여전한 상황이다.

 

25일 신형 쏘나타 공식 동호회 카페인 ‘넘버원 클럽 쏘나타’에 따르면 현대차는 기존 생산된 신형 쏘나타를 고객에게 출고하지 않고 전량 내부 용도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진행된 시승회에서 ‘풍절음’ 논란에 휩싸이면서 고객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신형 쏘나타에 대한 구체적인 고객 인도 시작일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앞서 자동차 기자 및 블로거, 동호회 회원들은 시승회 이후 차량의 승차감과 풍절음, 하부소음, 가속성능 등에 대해 일관된 혹평을 쏟아냈다. 이 때문에 이미 신형 쏘나타를 사전 계약한 고객들은 구매 이탈 움직임을 보이며 동요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감성품질’ 문제를 해결하는 차원에서 당분간 고객 인도 대신 강도 높은 정밀 점검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제네시스 EQ900도 초기 감성품질 문제로 출고가 지연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날 온라인 동호회 카페에 “신형 쏘나타는 소음, 미세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에 대한 완벽한 보완을 위해 출고가 다소 지연된다”며 “높아진 고객 눈높이에 맞춰 차량의 감성적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라고 설명했다.

 

쏘나타의 출고 지연 조치는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가 아닌 운전자마다 달리 느낄 수 있는 감성적 소음, 미세 진동 등 NVH와 관련된 부분이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이 같은 문제는 시승차 출고일인 21일 이전에 정밀 모니터링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대차는 사전에 문제를 알고도 시승행사를 진행했다는 지적에 “성능이나 안전 관련 사안이 아니라 감성적 소음, 미세 진동 등 개인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인 부분과 관련된 사안이므로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사전 계약된 신형 쏘나타는 총 1만 2323대이지만 출고 지연 사태에 따라 상당수의 고객들이 계약을 취소할 전망이다. 실제로 출고 지연 사실이 알려진 후 온라인 동호회 게시판에는 계약을 취소했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한 회원은 “사전계약 첫날 아침부터 대기 걸어두고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안타까운 소식에 계약을 취소한다”며 “디자인 옵션 모두 마음에 들었는데 아쉽지만 포기하고 혼다 어코드를 할인받아 3400만원에 계약했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특히, 기존에 생산된 수천여 대의 차량을 내부용도로 쓰겠다는 현대차를 믿지 못 하겠다는 여론도 생겨나고 있다. 한 회원은 “고객에게 출고 안한다는 말은 절대 믿을 수 없고 기존 차량을 받아도 소비자가 알 수 없다”며 “사전계약이 아니라 시승한 후 천천히 구매를 결정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회원도 “현대차는 침수차량을 협력사 임직원에게 할인해서 판매한 이력이 있다”며 “명확하게 초기생산분 차대번호를 공개했으면 좋겠지만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신차에 발생한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브랜드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도 “하지만 고객들이 색안경을 낀 채 불신하는 것은 그간 고객 대응을 소홀히 해온 현대차가 자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8세대 쏘나타는 SUV에 밀린 세단 시장을 부활시킬 중요한 차종”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흉기차’ 이미지를 걷어내고 고객 신뢰를 쌓는 데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