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열매나눔재단 등 지정법인 선정해 8억원 전달

밀알복지재단·열매나눔재단 등 5곳 지정..저소득층 다문화 어린이·소아암환아 등 지원 예정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동양생명이 지정 법인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2019년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했다.

 

동양생명(대표이사 뤄젠룽)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지정법인 5곳을 선정해 8억여원의 출연금을 전달하는 등 올해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매년 위원회와 함께 사회복지·공익법인 등을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지정법인’으로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동양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한코리아와 함께 저소득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를 위한 ‘수호천사 착한인형 만들기’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2012년부터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후원해 매년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을 응원하기 위한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기존에 진행하던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다음세대재단과 밀알복지재단, 열매나눔재단과도 제휴해 보다 폭 넓은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동양생명은 다음세대재단과 함께 농어촌에 거주하는 아동·청소년들에게 창작 활동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창의성을 높이는 ‘창창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밀알복지재단을 통해서는 발달장애인들이 사회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미술직업훈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열매나눔재단과는 서울지역 쪽방주민들의 건강한 계절나기 등을 지원해 이웃사랑을 실천한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지정법인 지원사업과 함께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나눔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