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의인택배’ 유동운 씨에게 감사패 전달

지난달 고창군서 불타고 있는 차량 발견한 후 운전자 구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뛰어난 의인 정신을 발휘한 유동운 택배기사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배송 업무 중 인명을 구조한 택배기사 유동운 씨에게 감사패와 상금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감사패는 박근태 사장이 직접 수여했는데 손관수 대표이사, 신동휘 부사장, 정태영 부사장 등 20여 명의 주요 경영진이 함께 참석했다. 

 

유동운(전라북도 고창군) 씨는 지난달 8일 석남리 석남교차로 인근을 지나던 중 논으로 추락, 불타고 있는 차량을 목격했다. 사고 지역에서 울리는 클락션을 들은 유 씨는 119에 신고한 후 차량을 향해 달려갔다.

 

이후 유 씨는 차 안에 있던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냈다. 차량 폭발에 대비해 운전자를 차량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옮긴 후 자신의 근무복을 덮어줬다.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 말을 건네는 등 차분하게 대처했다.

 

유 씨의 선행은 며칠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이후 각종 방송, 라디오, 온라인 및 SNS 채널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사람들의 마음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한민국 택배기사 파이팅”, “대한민국이 낳은 어벤져스”, “당신이 있어 오늘 기온은 36.5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 씨는 화재예방활동과 인명구조 유공으로 고창군, 고창소방서로부터 표창을 받았고, LG복지재단으로부터는 LG의인상을 수여받았다.

 

유동운 씨는 “특별한 일이 아닌 당연한 일을 한 것일 뿐이며, 누구라도 그 상황에서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며 “서로 돕고 사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사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대한민국의 한 국민인 저도 이번 선행 소식에 크게 감동을 받았다”며 “자랑스러운 유동운 택배기사님과 함께 일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다”라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