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내년 5월까지 추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금융위 출입기자단 송년세미나 참석...“車부품업체·중소조선사 등에 15조원 지원 예정”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케이뱅크, 카카오뱅크에 이은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9일 서울정부청사 부근 모 식당에서 진행된 ‘금융위 출입기자단 송년세미나’에 참석해 “인터넷전문은행 인가기준을 조속히 마련하고 내년 3월 중 예비인가 신청, 5월 중 예비인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는 지난 9월 국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이 통과되면서 가능해졌다. 이어 금융위는 지난 10월에 ICT기업에 한해 인터넷은행 지분을 최대 34%까지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시행령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또한, 최 위원장은 최근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중소조선사 등 중소기업들에 대한 자금 지원도 약속했다. 최 위원장은 “이들 기업의 자금애로 해소 지원과 사업재편, 환경·안전투자 촉진 등을 위해 1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신산업·혁신기업의 자금조달 활성화를 위해 ‘일괄담보제도(동산·채권·지식재산권 등을 묶어 담보로 활용)’를 도입하고, 소액공모·크라우드 펀딩이나 비상장기업 전문투자회사 등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공급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최 위원장은 “현재 모험자본 공급을 위한 성장지원펀드도 대부분 결성을 완료하고 투자를 시작했다”며 “자본시장 혁신과제 이행을 위해 국회에서 논의 중인 ‘자본시장법’ 개정안 등 필요 입법추진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