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시믹스 이수연 대표 “서버다운, 고객에 진심으로 죄송”

요가복 브랜드 이벤트로 발생한 사태 관련 사과 표명

[인더뉴스 김철 기자] 요가복 브랜드 젝시믹스가 올해의 히트 상품에 선정된 ‘셀라레깅스’ 1000장을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하면서 서버가 다운되자 회사 대표가 직접 사과를 하고 나섰다.

 

11일 제시믹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해의 히트 상품인 셀라레깅스 1000장을 고객 감사 및 연말을 기념해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그런데, 실시간 검색에 오르면서 서버가 다운되면서 고객 불만이 폭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이수연 대표는 “젝시믹스를 사랑하는 고객님께 돌려드리고 싶은 좋은 의도로 시작한 이벤트”라며 “의도치 않게 실시간검색에 오르면서 서버다운으로 고객분들이 화가 나신 것 같은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올해는 작년에 비해 300% 이상 성장했는데, 고객 분들의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의 젝시믹스도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국내 및 해외수출 까지 누적 1000만개 이상 판매된 것을 기념하려고 했던 이벤트로 불편을 드려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젝시믹스 셀라 레깅스는 이수연 대표가 직접 개발한 제품으로, 연매출 400억원에 이르는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셀라레깅스는 기존 레깅스 원단을 과감히 버리고, 국내 최초로 고무줄을 제거한, 신축성 있는 원단을 이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요가, 필라테스센터, 헬스장을 가면 무릅위 'X'자로 만들어진 XEXYMIX 심볼의 너무 익숙한 브랜드로 고무줄 없이 허리를 잡아준다”며 “배에 힘을 주지 않아도 허리와 뱃살을 눌러줘 날씬하게 보일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수연 대표는 사회공헌 활동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달 14일 오프라인에서 진행한 플리마켓 행사에서 판매한 전 수익금을 모두 삼송유기견보호협회에 기부했으며, 지난 7월에는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하며 승일희맹재단에도 기부활동을 펼쳤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