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농협생명‧손보, ‘전문가형 CEO’ 가능할까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인사원칙으로 ‘전문성’ 강조...김병원 중앙회장 입김 차단 ‘관건’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연말로 접어들면서 금융권에 이른바 ‘인사(人事) 태풍’이 몰아치고 있다. 올해 말부터 내년 초까지 금융지주사 회장 1명(JB금융지주)을 비롯해 은행장 6명의 임기가 만료될 예정이며, 주요 금융그룹 계열사 CEO도 무려 40명이 교체 대상이다.

 

보험업계도 인사 태풍의 ‘무풍지대’는 아니다. NH농협생명‧손해보험을 비롯해 KB손해보험, DGB생명은 올해 말 CEO 임기가 만료되고, 흥국생명‧화재와 신한생명, MG손해보험, 현대해상, 미래에셋생명은 내년 3월이다. 더케이손해보험도 CEO 임기만료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CEO 거취가 가장 주목되는 곳은 농협금융지주 계열사인 농협생명과 농협손보다. 두 회사 모두 예년에 비해 실적이 크게 악화됐기 때문이다. 농협생명의 3분기 누적순이익은 268억원으로 작년 대비 72% 감소했고, 농협손보는 28억원으로 83% 줄었다.

 

서기봉 농협생명 사장은 이미 한 차례 연임한 바 있어 이번에 교체가 유력하다는 평이 많다. 반면, 오병관 농협손보 사장은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첫 임기임을 감안해 연임 가능성이 대두된다.

 

사실, 두 보험사의 실적 악화는 단순히 CEO의 능력 부족에서 비롯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보험업계가 전반적으로 불황을 겪고 있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CEO 한 사람에게 모든 책임을 지우는 것은 다소 부당한 면이 없지 않다.

 

다만, 애초에 보험업에 전문성을 갖춘 CEO를 선임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존재한다. 서기봉 사장과 오병관 사장은 모두 농협중앙회로 입사해 보험업과 관련된 경력이 거의 전무하다시피하다. 실적 악화가 이들의 잘못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한계는 있었다고 보는 편이 맞다.

 

이제 시선은 CEO 인사권을 쥐고 있는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에게로 쏠린다. 김 회장은 지난달 열린 ‘3분기 종합경영성과 분석회의’에서 전문성과 업무경력을 인사원칙으로 제시한 바 있다.

 

문제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의 ‘입김’이다. 농협중앙회는 합법적으로 자회사와 손자회사에 대해 지도‧감독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김 회장이 자신의 인사원칙을 관철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번 보험 계열사 CEO 인사는 그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